본문바로가기
1833.8899 온라인상담 상담시간 오시는길
이전 페이지

셀피아 소식

다음 페이지

관절 혈류 감소하며 근육·인대 수축이 원인 … 체온 유지하며 보온하면 도움


기압이 낮으면 상대적으로 관절 내 압력이 높아지고 관절 윤활액이 팽창해 신경을 압박하게 된다. 새벽이나 이른 아침에 관절염이 악화되는 것도 기온이 낮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절 부위의 혈류량이 감소해 근육과 인대가 수축하고 관절이 뻣뻣해져 통증이 심해진다고 덧붙였다.


노화도 무시할 수 없다. 관절은 쓰면 쓸수록 닳는 부위인 데다가 60세를 전후로 노화현상 탓에 퇴행성관절염을 겪기 마련이다.


통증을 많이 호소하는 부위는 무릎, 척추(허리) 등이 대표적이다. 흔한 통증질환이다보니 아파도 ‘나이 탓’으로 여기고 방치하는 게 대부분이지만 자칫 만성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런 경우 체온을 조절하는 것만으로도 어느 정도 통증을 예방할 수 있다. 가령 허리와 배를 감싸 보온에 신경쓰면 관절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건강한 사람이라도 날씨가 추워졌다고 바깥활동을 꺼리면 활동량이 줄어 오히려 근력과 골밀도가 감소할 수 있어 적절한 운동은 해주는 게 좋다.


다만 이같은 방법은 이미 발생한 통증을 치료하지는 못한다. 통증이 심하고 차도가 보이지 않는다면 병원을 찾아 치료받는 게 우선이다.


최근에는 한번 시술로 만족스러운 통증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줄기세포 통증치료가 인기를 얻고 있다.


▼자세한 내용 보기

출처 :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161110020018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