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전 페이지

게시판

다음 페이지



뇌세포는 사춘기가 지나면 더 이상 만들어지지 않는 것으로 신경과학자들은 믿고 있다. 이를 뒷받침하는 연구결과들도 적지 않다.

그러나 노인의 뇌도 젊은이의 뇌 못지않게 새로운 신경세포를 만든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학 의대 마우라 볼드리니 신경과학 교수 연구팀이 평소 질병 없이 건강하다가 급사한 28명(14~79세)의 뇌 조직 중 기억과 학습을 담당하는 해마(海馬: hippocampus)를 조각조각 잘라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확인됐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와 헬스데이 뉴스가 5일 보도했다.

이들은 모두 생전에 질병이 없이 건강했던 사람들이다. 인지기능도 정상이었고 새로운 신경세포 생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항우울제 같은 약을 사용한 일도 없었다.

결과는 젊은이나 노인이나 새로운 신경세포로 분화하는 중간단계 신경 전구세포(intermediate neural progenitor)와 미성숙 신경세포의 수가 비슷했고 해마의 크기(용적)도 차이가 없었다고 볼드리니 교수는 밝혔다.

나이가 가장 많은 노인에게서도 새로 만들어진 신경세포가 발견됐다.

다만 노인들은 새로운 혈관이 만들어지는 신생 혈관 형성(angiogenesis)이 젊은이보다 부족했고 해마의 한 부위인 치상회(dentate gyrus)의 경우 신경 전구세포 수가 젊은이들보다 적었다.

치상회는 새로운 삽화기억(episodic memory) 형성을 담당하는 부위다. 삽화기억은 일상적 사건이나 개인에게 있었던 일에 대한 기억을 말한다.

노인이 젊은이처럼 새로운 신경세포가 만들어지는데도 인지기능 복원력이 약한 것은 해마의 신생 혈관 형성 기능과 조직 내 세포와 세포 간 연결 기능이 약하기 때문으로 추측된다고 볼드리니 교수는 설명했다. 


[원문출처]http://naver.me/FpNu9i5T









 전세계적으로 화두는 노인인구의 증가이다. 이에 따라 노화예방, 안티에이징, 노화방지 등의 말들이 나오는 이유이다.

인체의 노화란 피부 및 신체 각 장기의 세포의 구조와 기능의 저하를 의미한다. 유전자적으로는 텔로미어가 짧아지는 현상이다.



그럼 전세계적으로 진행되는 노화를 우리는 어떤 관점으로 보아야 할까?

이 세상 누구도 나이를 들어가는 것을 막을 수 없다. 그래서 건강하게 늙어가는 방향을 찾을 수 밖에 없다.

 건강한 노화를 위해 WHO와 세계 보건국은 생활습관에 입각하여 적정한 운동, 식이요법, 금연, 절주 등을 건강증진이라 권장하고 있다.

의료계에서도 이런 생활습관개선 방법과 더불어 새로운 시술들이 개발되고 있다.



건강한 노화를 준비하는 의학적 시술 방법으로 성장호르몬 등을 비롯한 호르몬 투여와 주기적 줄기세포 투여 등이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주기적 줄기세포 투여는 쥐를 대상으로 동물실험에서 노화되는 쥐의 활동력 강화 뿐만 아니라 쥐의 평균수명을 30% 높이는 결과를 나타냈다.

최근 연구에 콜럼비아대학 연구팀이 'Cell Stem Cell'지에 밝힌 새로운 연구결과 의하면, 80대인 초고령자에서도 새로운 뇌 세포가 생성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연구결과 고령자들이 신생혈관생성이 떨어져 새로 생성된 뇌신경세포들이 활성화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뇌혈관내 줄기세포 투여로 인한 새로 생성된 뇌세포를 활성화는 치매예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고 있다.




줄기세포전문 셀피아의원>

이신재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