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이전 페이지

게시판

다음 페이지


초미세먼지 때문에 1년에 1만2000명 정도가 기대수명보다 일찍 죽는다는 연구결과가 국내 최초로 나왔다. 
KBS는 서울대 연구팀이 지역별 초미세먼지 농도, 기대수명, 질병, 생존기간 등을 조사해보니 2015년 한 해 동안 1만1900여명이 조기 사망했을 것으로 추산했다고 6일 보도했다. 

이는 초미세먼지의 영향이 누적되면서 나타나는 결과이다. 홍윤철 서울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과 교수는 “갑작스러운 사망을 초래한다기보다 사망시기가 수년 정도 앞당겨지는 것”이라고 매체에 밝혔다. 

질병별 초미세먼지로 인한 조기 사망자 수도 조사됐다.
뇌졸중이 조기 사망자의 절반가량을 차지해 가장 많았고 심장질환과 폐암이 각각 2위와 3위였다. 연구팀은 초미세먼지가 너무 작아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모세혈관을 뚫어 혈액에 침투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초미세먼지는 지름이 2.5㎛ 이하인 먼지를 말한다.미세먼지의 4분의 1 크기 정도로, 사람 눈에 거의 보이지 않는다.
미세먼지와 마찬가지로 대부분 자동차나 화석연료에서 발생하며 매우 작아 기도에서 걸러지지 못한다. 입자가 큰 먼지와 달리 단기간만 노출돼도 인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는 경향이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규정했다.  



미국 비영리단체 보건영향연구소(HEI)가 지난달 4일 발표한 ‘지구의 공기 상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초미세먼지 농도는 2010년 연평균 25㎍/㎥에서 2016년 29㎍/㎥로 상승했다. 조기 사망자 수도 같은 기간 1만2760명에서 4043명 늘어 31.7% 증가했다. 인구 10만명당 24.5명꼴이다. 스웨덴은 인구 10만명당 7명, 호주와 뉴질랜드는 8명이었다. 


국내 대기환경기준은 3월 27일 WHO의 잠정목표 3단계 수준인 연평균 15㎍/㎥, 하루 평균 35㎍/㎥로 강화됐다. 그동안 국내 기준이 WHO 기준이나 미국, 일본에 비해 현저히 완화된 수준이라는 지적이 있었다. 기준이 강화되면서 국내 미세먼지 ‘나쁨’ 일수는 지난해보다 45일 늘어나게 됐다.

[출처] 초미세먼지 조기사망자수 2015년 1만1900명… 뇌졸중 최다”





 미세먼지는 눈과 코의 알레르기를 일으킬 뿐만 아니라 호흡기를 거쳐 폐 등에 침투하여 폐기종 및 천식 등을 일으키고,

혈관을 따라 체내로 이동하기 때문에 심근경색과 같은 허혈성심질환을 증가시킨다.



 인체에서 이런 미세먼지에 대한 포식할 수 있는 면역세포 활동성이 증가는 미세먼지가 우리몸에 일으킬 수 있는 위해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

 미세먼지를 여과장치로 작용하는 우리몸의 장기는 코 및 기관지와 폐 등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호흡기 계통의 면역세포를 활성화 시키면 미세먼지가 일으키는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이런 관점에서 줄기세포의 정맥투여는 호흡기의 면역세포를 증가시켜서 미세먼지를 포식하는 대식세포의 활성도를 높일 수 있다.

우리 몸에 정맥을 통하여 줄기세포를 놓으면 일차적으로 혈관을 따라 심장에 폐의 기관지모세혈관을 거치게 된다.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폐 염증이 있으면 줄기세포는 이런 염증과 관련된 것들에 대해 반응하여 우리몸을 정상화시킨다.

또한 줄기세포 농축액에 많은 SDF-1α, PDGF, TGF-β1, VEGF 등의 인자가 미세먼지로 기능이 떨어진 세포 기능을 개선시킨다.



줄기세포전문 셀피아의원>

이신재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