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833.8899 온라인상담 상담시간 오시는길
이전 페이지

셀피아 소식

다음 페이지
어깨통증 치료, 수술 없이 ‘조직 재생’으로 해결 가능하다


이순용 기자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주변에 어깨통증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가 있다. 
왜 아프냐고 물어보면 대부분 “염증이 있거나, 회전근개가 끊어졌거나, 오십견”이라는 얘기를 많이 한다.


어깨는 우리 몸에서 매우 특이한 관절 구조를 갖는데, 관절의 안정성보다는 가동성에 초점을 맞춘 매우 불안정한 관절이다. 
따라서 관절을 보호하는 ‘회전근개’라고 하는 근육과 ‘힘줄’이 필요한데, 과도하게 또는 외상으로 손상받게 되면 관절에 
심각한 타격을 줘서 견봉과 부딪히는 충돌증후군, 관절낭의 비후를 유발하는 오십견(동결견), 더
 나아가 연골마모로 이어져 회전근개성 관절병증까지 일으키게 된다.


단순히 아프다는 표현으로 내원하지만, 사실은 매우 다양한 형태의 병명이 복합적으로 존재한다. 
더욱 곤란한 사실은 어깨의 과다한 사용이나 외상 병력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비교적 젊은 나이에 어깨통증을 호소하며, 
여러 검사를 해봐도 특별한 병변이 없는 경우도 꽤 있다는 것이다.


왜 그럴까. 이유는 뭘까. 이는 족부나 골반, 척추도 상당 부분 견통에 관여하기 때문이다. 그럼 의문이 생긴다. 
어떻게 어디를 치료하면 될까?답은 생각보다 어렵다. 다양한 치료방법, 예를 들어 수술을 포함해 수압팽창술, 
견봉화 점액낭염주사, 신경차단술, 인대강화주사, 관절가동술, 도수교정술, 근육이완 주사 등을 받아봐도 신통치 않다.


정찬일 줄기세포 특화 재생클리닉 셀피아의원 원장은 “어깨통증은 기본적으로 견관절을 안정화시킬수 있는 방법. 
즉, 조직을 재생시켜 튼튼하게 만드는 방법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말한다. 단순히 통증만 없애는 
대중적치료는 임시방편으로 재발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줄기세포는 여러 조직으로 분화되어 다양한 구조물을 복원시키는 능력이 있어, 어깨질환 치료에 
적합한 좋은 치료법이 될 수 있다. “줄기세포 시술은 자신의 혈액에서 추출한 세포를 사용하기 때문에, 
면역거부반응과 부작용이 거의 없다”며 “선별적 세포를 농축해 당일 바로 사용해야 세포의 신선도가 유지된다”고 
정찬일 원장은 설명했다.


그는 또 “다소 통증을 동반하고 재생까지는 일정 시간이 필요하지만, 불편한 증상을 병행 치료하면서 시술하면 
성공적인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수술 없이, 약물 없이, 재발 없이 건강한 어깨를 리모델링 하길 원한다면 
줄기세포 치료에 관심을 가져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 원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