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1833.8899 온라인상담 상담시간 오시는길
이전 페이지

셀피아 소식

다음 페이지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A씨(58)는 사업체를 운영하면서 만성피로로 의욕이 상실된 상태였다. 
우울감까지 겹쳐 힘들어하던 그는 “지인의 권유로 줄기세포 면역세포 주사를 맞은 뒤 기력이 회복돼 만성피로가 풀리고 면역력, 스태미너가 향상됐다”고 말한다.



코로나 who.jpg
<코로나19 이미지/ WHO 홈페이지 발췌>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각종 변이바이러스가 속출하는 가운데, 오미크론이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이로 인해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3차 추가접종 간격을 3개월로 단축시킨 상황이다. 
美제약회사 화이자는 새로운 변이들을 만들어내며 코로나19 사태가 2024년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3개월마다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만큼 바이러스 전염병으로부터 내 몸을 지키기 위해선 면역력을 높이는 일이 매우 중요하다.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방법으로는 규칙적인 운동과 고른 영양 섭취, 식이요법 등이 있지만, 
‘줄기세포’를 이용한 재생의학으로 접근하면 면역 관리에 도움이 된다.


줄기세포는 내 몸 안에 존재하고 있는 세포 및 조직이 원래의 기능으로 회복하게 만드는 뛰어난 재생능력을 지닌 세포다. 
줄기세포 치료가 “면역력 증진에 효과”가 있다는 내용의 논문이 연이어 발표되면서, 줄기세포가 코로나19를 비롯해 델타, 오미크론 등 다양한 변이 바이러스로부터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예방법으로 거론되고 있다.


셀피아의원 의료진은 “체내에 줄기세포를 주입하게 되면 선천 면역을 담당하는 중요한 세포인 NK세포의 활성도가 증가한다. 백혈구에 존재하는 NK세포는 암세포를 비롯해 바이러스, 박테리아 등의 감염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키기 위해 면역반응을 일으켜, 바이러스를 빠르고 강력하게 사멸시키는 역할을 한다.”며 “NK세포와 함께 림프구에 존재하는 T세포 역시 특정 바이러스를 인식해 공격, NK세포와의 상호작용으로 면역력을 극대화 시킨다.”고 설명했다.



NK면역세포 활성도 비교이미지.jpg

줄기세포 면역력 강화 주사 후 면역세포 활성도가 3배~ 9배까지 증가하는데, 개인의 면역 상태는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NK세포의 활성도로 가늠해 볼 수 있다.




셀피아의원은 “줄기세포 시술을 통해 면역 관련 조직 및 세포의 기능 회복을 도와 면역력 향상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줄기세포 추출시 손상 없이 살아있는 세포를 그대로 농축시키는 기술이 중요한데, 시술 효과는 세포의 퀄리티와 그 양에 따라 결정되는 만큼 보건복지부와 식약처의 인증을 받은 시스템인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면역력을 높이는 줄기세포 시술은 정맥을 통해 간단하게 투여하며, 당일 채취해 바로 사용하기 때문에 세포변형이나 감염 위험성이 낮다. 줄기세포 주사는 체내 신진대사를 향상시켜 면역력 뿐만 아니라 혈액순환 개선, 만성피로 해소, 항노화 등의 효과를 함께 기대할 수 있다.


2020년 미국 국립생물공학정보센터(NCBI)에 게재된 ‘중간엽 줄기세포: COVID-19 치료 퍼즐의 새로운 조각’ 논문에 따르면 
“중간엽 줄기세포는 재생인자 분비로 주목할만한 혈관신생, 치유, 면역체계의 전반적인 활성화를 도와 세포 사멸을 막고 면역조종 잠재력을 나타낸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 원문 보기